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2005.09.08 22:09

행복 - 김재진

조회 수 8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행복 - 김재진



그 자리에 그냥 서 있는 나무처럼
사람들 속에 섞여 고요할 때
나는 행복하다

아직은 튼튼한 두 다리로 개울을 건너거나
대지의 맨살을 발바닥으로 느낄 때
만지고 싶은 것
입에 넣고 싶은 것
가지고 싶은 것 하나 없이 비어 있을 때
행복하다

가령 봄날의 따스한 햇살이 어깨에 닿고
한 마리 벌이 꽃 위에 앉아 있는
그 짧은 세상을 눈여겨 보라

멀리 산 그림자 조금씩 커지고
막 눈을 뜬 앵두꽃 이파리 하나 하나가
눈물겹도록 아롱거려 올 때
붙잡는 마음 툭, 밀어 놓고 떠날 수 있는
그 순간이 나는 행복하다



----------------------------------------------------------------------


김재진



1955 대구 출생  
      계명대 기악과 졸업  
1976년 < 외로운 식물의 꿈 >으로 조선일보와 영남일보 신춘문예 당선.
작가세계 신인상에 당선.
1985 <시인>지에 시 <어느 60대에게> 발표
1987년 < 누가 살아 노래하나 >
1990년 < 실연가 >
1997년 <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 < 어느 시인 이야기 >  
       '오늘의 시' 동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1 살아라 친구여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164
1500 상실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87
1499 새들도 슬픔이 있을까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122
1498 성욕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597
1497 세월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02
1496 시간에 내리는 비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09
1495 실직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35
1494 아름다운 사람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120
1493 아직도 누군가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34
1492 아침을 위하여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177
1491 아픈 집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54
1490 어딘가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는 한 사람을 생각합니다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31
1489 어머니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43
1488 언제나 너는 멀다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120
1487 여우의 사랑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46
1486 연필 깍는 시간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50
1485 오늘밤 물소리는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14
1484 우리가 사랑이라 부르는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04
1483 우편배달부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07
1482 은둔의 사랑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944
1481 은어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849
1480 인간에 대한 결례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15
1479 인연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74
1478 잠 안 오는 밤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83
1477 저 강에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062
1476 지나간 노래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33
1475 퍄슈파티나트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626
1474 푸른 넝쿨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35
1473 하모니카를 잃어버렸네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16
1472 한번쯤 다시 살아볼 수 있다면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42
» 행복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801
1470 헤어진 사람을 생각하는 사람에게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805
1469 혼자 있는 시간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53
1468 혼자라고 느낄 때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98
1467 환(幻)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832
1466 회색빛 천사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721
1465 히말리아 - 김재진 비고양이 2005.09.08 1245
1464 접시꽃 당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1263
1463 병실에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946
1462 암병동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00
1461 옥수수밭 옆에 당신을 묻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50
1460 당신의 무덤가에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39
1459 저만큼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28
1458 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21
1457 오월 편지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95
1456 유월이 오면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40
1455 저무는 강 등불 곁에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12
1454 그대 가는 길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950
1453 꽃씨를 거두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62
1452 초겨울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9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