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2005.09.08 20:13

그해 봄 - 도종환

조회 수 6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그해 봄 - 도종환



그해 봄은 더디게 왔다
나는 지쳐 쓰러져 있었고
병든 몸을 끌고 내다보는 창 밖으로
개나리꽃이 느릿느릿 피었다
생각해 보면
꽃 피는 걸 바라보며 십 년 이십 년
그렇게 흐른 세월만 같다
봄비가 내리다 그치고 춘분이 지나고
들불에 그을린 논둑 위로
건조한 바람이 며칠씩 머물다 가고
삼월이 가고 사월이 와도
봄은 쉬이 오지 않았다
돌아갈 길은 점점 아득하고
꽃 피는 걸 기다리며 나는 지쳐 있었다
나이 사십의 그해 봄



----------------------------------------------------------------------


도종환



도종환 시인은 1954년 1월 1일 청주 운천동산직말에서 태어나 충북대 국어교육과를졸업하고 충남대에서 박사과정을수료했다.
교직에 몸담고 있던 시절, 동인지 '분단시대'에 <고두미 마을에서>등 5편의 시를 발표(1984)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교직생활과 시 창작을 병행하던 시인은 1989년 전교조 활동으로 해직된 이후 전교조 충북지부장을 맡으며 교육운동을 해왔으며, 현재는 충북민예총 문학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편 중등국어교사로 재직중
<고두미 마을에서>, <접시꽃 당신>,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당신은 누구십니까>, <사람의 마을에 꽃이 진다>, <부드러운 직선> <울타리꽃>등이 있고, 산문집으로는 <지금은 묻어둔 그리움>, <그대 가슴에 뜨는 나뭇잎배>, <그때 그 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 <모과> 교육에세이 <마지막 한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이 있다. 1990 제8회 신동옆 창작기금과 1997 제7회 민족예술상을 받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1 오늘도 절에 가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25
1350 보리수나무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5
1349 지는 꽃 보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98
1348 동안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14
1347 꽃과 라훌라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12
1346 봄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65
1345 쑥갓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24
1344 어떤 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08
1343 법고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2
1342 병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02
» 그해 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3
1340 어떤 마을 - 도종환 1 비고양이 2005.09.08 712
1339 들길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97
1338 점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8
1337 옛집 지나다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36
1336 당신은 그곳에서 나는 여기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27
1335 오동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51
1334 새소리에 지는 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09
1333 죽령마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90
1332 갈잎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58
1331 기침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5
1330 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96
1329 그리운 불빛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5
1328 무인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74
1327 오늘하루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941
1326 나뭇가지와 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08
1325 우리가 싸우고 있는 동안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5
1324 단식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57
1323 대추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96
1322 겨울강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79
1321 다시 떠나는 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30
1320 멀리 가는 물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37
1319 목련비구니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66
1318 푸른 잎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4
1317 새벽 거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00
1316 이정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78
1315 벽초 생각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67
1314 어머니의 채소농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81
1313 겨울나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903
1312 소금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178
1311 들 풀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13
1310 지금은 그리움의 덧문을 닫을 시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009
1309 나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98
1308 두 사람만의 아침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99
1307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075
1306 빵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96
1305 신비의 꽃을 나는 꺾었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33
1304 작은 대나무다리 위에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70
1303 길 가는 자의 노래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06
1302 패랭이꽃 - 류시화 1 비고양이 2005.09.08 88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