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조회 수 7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작은 대나무다리 위에서 - 류시화



누가 만들었는지 알 길 없는
인적 드문 오솔길에 놓인
작은 대나무다리

군데군데 구멍이 나고
이제는 한 사람의 무게마저 지탱하기 힘든
내가 자주 가는 산책길
작은 대나무다리

내가 가졌던 모든 것과
가지려고 했던 모든 것 사이에
만났던 모든 사람들과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모든 사람들 사이에
언제나 말없이 놓여 있는
작은 대나무다리

눈바람에 시달리고
이제는 너무 오래되어
자신의 무게마저 견디기 힘든
하지만 아직도 희망을 버리지 않은
나의 작은 대나무다리

그 위에 서서 내려다보면
아래는 아득한 절벽



----------------------------------------------------------------------


류시화



시인 류시화1957년 출생. 경희대학교 국문학과 졸업198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1980~1983년 시운동 동인으로 활동
1983~1990년 작품활동 중단, 구도의 길을 걷기 시작하다이 기간 동안 명상서적 번역작업을 하다, '성자가 된 청소부' '성자가 되기를 거부한 수도승' '장자, 도를 말하다' '새들의 회의' 등명상과 인간의식 진화에 대한 주요서적 40여권 번역
1988년 '요가난다 명상센터'등 미국 캘리포니아의 여러 명상센터들 체험'성자가 된 청소부'의 저자 바바 하리 다스와 만남
1989년 두 차례에 걸쳐 인도 여행, 라즈니쉬 명상센터 생활1988~1991년 가타 명상센터 생활
1991년 산문집 <삶이 나에게 가르쳐준 것들>
1997년 첫 번째 인도 여행기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
2002년 두 번째 인도 여행기 <지구별 여행자>
2004년 인디언 연설문집 <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1999년 하이쿠 시모음집 <한 줄도 너무 길다>
1998년 <산에는 꽃이 피네>(법정스님과 공저 )
2001년 <봄 여름 가을 겨울>(법정스님과 공저)
2005년 치유와 깨달음의 시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류시화 ▶  http://www.shivaryu.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1 오늘도 절에 가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20
1350 보리수나무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3
1349 지는 꽃 보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87
1348 동안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08
1347 꽃과 라훌라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10
1346 봄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57
1345 쑥갓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18
1344 어떤 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00
1343 법고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36
1342 병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96
1341 그해 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26
1340 어떤 마을 - 도종환 1 비고양이 2005.09.08 707
1339 들길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86
1338 점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0
1337 옛집 지나다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26
1336 당신은 그곳에서 나는 여기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19
1335 오동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4
1334 새소리에 지는 꽃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01
1333 죽령마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86
1332 갈잎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50
1331 기침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25
1330 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89
1329 그리운 불빛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29
1328 무인도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71
1327 오늘하루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75
1326 나뭇가지와 뿌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03
1325 우리가 싸우고 있는 동안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24
1324 단식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54
1323 대추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90
1322 겨울강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56
1321 다시 떠나는 날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21
1320 멀리 가는 물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730
1319 목련비구니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61
1318 푸른 잎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40
1317 새벽 거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97
1316 이정표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72
1315 벽초 생각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562
1314 어머니의 채소농사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675
1313 겨울나기 - 도종환 비고양이 2005.09.08 897
1312 소금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162
1311 들 풀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92
1310 지금은 그리움의 덧문을 닫을 시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98
1309 나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76
1308 두 사람만의 아침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86
1307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065
1306 빵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77
1305 신비의 꽃을 나는 꺾었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13
» 작은 대나무다리 위에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63
1303 길 가는 자의 노래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90
1302 패랭이꽃 - 류시화 1 비고양이 2005.09.08 8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