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조회 수 7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사랑의 기억이 흐려져간다 - 류시화



시월의 빛 위로
곤충들이 만들어 놓은
투명한 탑 위로
이슬 얹힌 거미줄 위로
사랑의 기억이 흐려져간다

가을 나비들의 날개짓
첫눈 속에 파묻힌
생각들
지켜지지 못한
그 많은 약속들 위로
사랑의 기억이 흐려져간다

한때는 모든 것이
여기에 있었다, 그렇다, 나는
삶을 불태우고 싶었다
다른 모든 것이 하찮은 것이 되어 버릴 때까지
다만 그것들은 얼마나 빨리
내게서 멀어졌는가

사랑의 기억이 흐려져간다
여기, 거기, 그리고 모든 곳에
멀리, 언제나 더 멀리에

말해 봐
이 모든 것을 위로
넌 아직도 내 생각을 하고 있는가



----------------------------------------------------------------------


류시화



시인 류시화1957년 출생. 경희대학교 국문학과 졸업198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1980~1983년 시운동 동인으로 활동
1983~1990년 작품활동 중단, 구도의 길을 걷기 시작하다이 기간 동안 명상서적 번역작업을 하다, '성자가 된 청소부' '성자가 되기를 거부한 수도승' '장자, 도를 말하다' '새들의 회의' 등명상과 인간의식 진화에 대한 주요서적 40여권 번역
1988년 '요가난다 명상센터'등 미국 캘리포니아의 여러 명상센터들 체험'성자가 된 청소부'의 저자 바바 하리 다스와 만남
1989년 두 차례에 걸쳐 인도 여행, 라즈니쉬 명상센터 생활1988~1991년 가타 명상센터 생활
1991년 산문집 <삶이 나에게 가르쳐준 것들>
1997년 첫 번째 인도 여행기 <하늘 호수로 떠난 여행>
2002년 두 번째 인도 여행기 <지구별 여행자>
2004년 인디언 연설문집 <나는 왜 너가 아니고 나인가>
1999년 하이쿠 시모음집 <한 줄도 너무 길다>
1998년 <산에는 꽃이 피네>(법정스님과 공저 )
2001년 <봄 여름 가을 겨울>(법정스님과 공저)
2005년 치유와 깨달음의 시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류시화 ▶  http://www.shivaryu.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1 비로 만든 집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26
1300 질경이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05
1299 나무는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37
1298 별에 못을 박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29
1297 꽃 등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58
1296 새들은 우리집에 와서 죽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40
1295 사랑과 슬픔의 만다라 - 류시화 1 비고양이 2005.09.08 808
1294 지상에서 잠시 류시화라고 불리웠던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84
1293 물안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61
1292 여행자를 위한 서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41
1291 강으로 죽으러 오는 사람들을 나는 보았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1
1290 감자와 그밖의 것들에게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97
1289 고구마에게 바치는 노래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1
1288 나무의 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41
1287 무궁동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45
1286 입술 속의 새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93
1285 짧은 노래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68
1284 무언가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37
1283 첫사랑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48
1282 저녁의 꽃들에게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80
1281 거리에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82
1280 인간으로 태어난 슬픔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35
1279 시월의 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922
1278 수선화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99
1277 빈 둥지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53
1276 소금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35
1275 서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11
1274 별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61
1273 굴뚝 속에는 더 이상 굴뚝새가 살지 않는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05
1272 저편 언덕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17
1271 뮤직박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77
1270 잔없이 건네지는 술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26
1269 폐결핵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3
1268 히말라야의 새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5
1267 램프를 고치러 성좌읍 화동에 가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595
1266 구름은 비를 데리고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72
1265 여우 사이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91
1264 물쥐에게 말을 가르치며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99
1263 속눈썹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60
1262 사물들은 저마다 내게 안부를 묻는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85
1261 자살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05
1260 가을 유서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45
» 사랑의 기억이 흐려져간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2
1258 전화를 걸고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사람에게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42
1257 피로 써라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54
1256 겨울날의 동화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694
1255 하얀 것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10
1254 눈물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728
1253 사과나무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807
1252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류시화 비고양이 2005.09.08 10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