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조회 수 9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열심히 산다는 것 - 안도현



산서에서 오수까지 어른 군내버스비는
400원 입니다

운전사가 모르겠지,하고
백 원짜리 동전 세 개하고
십 원짜리 동전 일곱 개만 회수권 함에다 차르륵
슬쩍, 넣은 쭈그렁 할머니가 있습니다

그걸 알고 귀때기 새파랗게 젊은 운전사가
있는 욕 없는 욕 다 모아
할머니를 향해 쏟아 붓기 시작합니다
무슨 큰일난 것 같습니다
30원 때문에

미리 타고 있는 손님들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운전사의 훈계 준엄합니다 그러면,
전에는 370원이었다고
할머니의 응수도 만만찮습니다
그건 육이오 때 요금이야 할망구야, 하면
육이오 때 나기나 했냐, 소리치고

오수에 도착할 때까지
훈계하면, 응수하고
훈계하면, 응수하고

됐습니다
오수까지 다 왔으니
운전사도, 할머니도, 나도, 다 왔으니
모두 열심히 살았으니!



----------------------------------------------------------------------


안도현



1961년 경북 예천 출생
원광대학교 국문과 졸업
1981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시 <낙동강>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서울로 가는 전봉준>이
당선되어 작품활동 시작.
1998년 제13회 소월시문학상 대상
2002년 제1회 노작문학상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모닥불><외롭고 높고 쓸쓸한>
소설 <연어>

안도현 ▶  http://www.ahndohyun.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1 겨울의 노래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99
1100 누군가 나에게...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53
1099 비의 명상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77
1098 비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499
1097 소나기같이, 이제는 가랑비같이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25
1096 슬픔 숨기기...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06
1095 모습 2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462
1094 모습 3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50
1093 변명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28
1092 어떤 비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26
1091 물속에 숨어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02
1090 신호등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15
1089 사랑한다는 말은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799
1088 하늘 보는 법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04
1087 여분의 죄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12
1086 넘어져서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77
1085 하늘처럼 맑은 사람이 되고 싶다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26
1084 흔적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66
1083 그대의 두려움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63
1082 하늘 유리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656
1081 눈물을 아시나요 - 서정윤 비고양이 2005.09.08 562
1080 바람이 부는 까닭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54
1079 이 늦은 참회를 너는 아는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62
1078 쑥부쟁이 하숙집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01
1077 우물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5
1076 모퉁이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04
1075 눈에 보이지 않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53
1074 편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36
1073 시인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20
1072 살구나무 발전소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78
1071 개망초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6
1070 연탄 한 장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29
1069 아주 작고 하찮은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79
» 열심히 산다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48
1067 길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37
1066 그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18
1065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35
1064 사랑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58
1063 사랑한다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27
1062 그립다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11
1061 나그네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04
1060 그대에게 가는 길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31
1059 분홍지우개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4
1058 그대를 만나기 전에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71
1057 먼 산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70
1056 철길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70
1055 단풍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61
1054 찬밥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99
1053 구월이 오면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1
1052 가을 엽서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4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