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2005.09.08 01:27

저물 무렵 - 안도현

조회 수 6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저물 무렵 - 안도현



저물 무렵 그애와 나는 강둑에 앉아서
강물이 사라지는 쪽 하늘 한 귀퉁이를 적시는
노을을 자주 바라보곤 하였습니다
둘 다 말도 없이 꼼짝도 하지 않고 있었지만
그애와 나는 저무는 세상의 한쪽을
우리가 모두 차지한 듯 싶었습니다
얼마나 아늑하고 평화로운 날들이었는지요
오래오래 그렇게 앉아 있다가 보면
양쪽 볼이 까닭도 없이 화끈 달아오를 때도 있었는데
그것이 처음에는 붉은 노을 때문인 줄로 알았습니다
흘러가서는 되돌아오지 않는 물소리가
그애와 내 마음 속에 차곡차곡 쌓이는 동안
그애는 날이 갈수록 부쩍 말수가 줄어드는 것이었고
나는 손 한 번 잡아주지 못하는 자신이 안타까웠습니다
다만 손가락으로 먼 산의 어깨를 짚어가며
강물이 적시고 갈 그 고장의 이름을 알려주는 일은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자랑이었습니다
강물이 끝나는 곳에 한없이 펼쳐져 있을
여태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큰 바다를
그애와 내가 건너야 할 다리 같은 것으로 여기기 시작한 것은
바로 그때부터였습니다
날마다 어둠도 빨리 왔습니다
그애와 같이 살 수 있는 집이 있다면 하고 생각하며
마을로 돌아오는 길은 늘 어찌나 쓸쓸하고 서럽던지
가시에 찔린 듯 가슴이 따끔거리며 아팠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애와 나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입술을 포개었던 날이 있었습니다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애의 여린 숨소리를
열 몇 살 열 몇 살 내 나이를 내가 알고 있는 산수공식을
아아 모두 삼켜버릴 것 같은 노을을 보았습니다
저물 무렵 그애와 나는 강둑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때 우리가 세상을 물들이던 어린 노을인 줄을
지금 생각하면 아주 조금 알 것도 같습니다



----------------------------------------------------------------------


안도현



1961년 경북 예천 출생
원광대학교 국문과 졸업
1981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에 시 <낙동강>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서울로 가는 전봉준>이
당선되어 작품활동 시작.
1998년 제13회 소월시문학상 대상
2002년 제1회 노작문학상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모닥불><외롭고 높고 쓸쓸한>
소설 <연어>

안도현 ▶  http://www.ahndohyun.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1 어둠이 되어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35
1050 사내가 손톱에 봉숭아물을 들이며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9
1049 그대를 위하여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00
1048 준다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43
1047 가난하다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58
1046 겨울 편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72
1045 겨울 숲에서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06
1044 눈오는 날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09
1043 우리가 눈발이라면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41
1042 그대에게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75
1041 첫날 이불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97
1040 별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51
1039 봄밤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19
1038 사랑은 싸우는 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21
1037 별빛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880
1036 너와 나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52
1035 강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94
1034 마지막 편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29
1033 희미한 옛 사랑의 그림자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949
1032 첫사랑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94
1031 밤기차를 타고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81
1030 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72
» 저물 무렵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69
1028 만두집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11
1027 사랑을 노래함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35
1026 기다리는 이에게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64
1025 우리는 깃발이 되어 간다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57
1024 연애 편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95
1023 지금 이 땅에서 결혼이라는 것은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60
1022 소나무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01
1021 봄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90
1020 철쭉꽃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87
1019 보리밭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81
1018 연변으로 가는 길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707
1017 이사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604
1016 집 - 안도현 비고양이 2005.09.08 585
1015 우리사랑이 서툰 사랑일지라도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1186
1014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1360
1013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1121
1012 단 한 사람만을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964
1011 비와 우산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724
1010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860
1009 날마다 배우며 살게 하소서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783
1008 코스모스 길을 따라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731
1007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1265
1006 가을이 주는 마음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832
1005 만나면 편한사람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897
1004 고독에 휩싸이는 날이면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794
1003 모든 것을 다 사랑할 수 있을까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806
1002 가족 - 용혜원 비고양이 2005.09.07 1057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