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2005.09.07 18:00

사랑의 전설 - 원태연

조회 수 5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사랑의 전설 - 원태연



얼음나라 공주님과 불의 나라 왕자님은
더 이상 이대로
바라만 보고는 살 수 없다는 생각 끝에
단 한번 서로를 만져볼 수 있는 것으로
이룰 수 없는 사랑을 대신하고자 약속했습니다
"다음엔 당신과 같은 모습으로 태어나겠어요."
한 걸음씩 서로의 손끝이 가까워질수록
얼음나라 공주님은
온몸으로 눈물을 흘려야 했고
다가가고 있는 왕자님의 몸은
조금씩 식어가고 있었습니다
"어서요 망설이지 마시고...어서요."
공주님의 아픈 눈물에
왕자님이 멈칫 망설이고 있던 시간에
이미 공주님은
여전히 눈물되어 흐르고 있는 작은 손끝만을 남긴 채
나머지 몸은 눈물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대여 다음엔
당신과 같은 몸으로 태어나
영원히 안아주겠소 약속하오."
녹아 흐르는 작은 손끝을 잡아보려
공주님의 눈물 속으로 뛰어든 왕자님의 몸은
차츰 식어갔고
조금씩 조금씩 작은 양초가 바람에 꺼지듯
왕자님의 모습은
더 이상 불을 보여 주지 않았습니다
이 둘의 사랑을 지켜보시던
하느님의 눈물이
몇날이고 몇날이고 그칠 줄 모르고 흘렀고
끝내 마주잡아 보지 못한 둘의 손 끝에 맻힌 한을
안타깝게 생각한 하느님은
공주님과 왕자님의 소원을 들어주셨습니다
얼음나라 공주님은 불의 나라 공주님으로
불의 나라 왕자님은 얼음나라 왕자님으로…….



----------------------------------------------------------------------


원태연



1992년 시집 <“넌 가끔가다 내 생각을 하지 난 가끔가다 딴생각을 해”> 출간
1993년 시집 <“손 끝으로 원을 그려봐 네가 그릴 수 있는 한 크게 그걸 뺀만큼 널 사랑해”> 출간
1994년 시집 <“원태연 알레르기”> 출간
1996년 수필집 <“사랑해요 당신이 나를 생각하지 않는 시간에도”> 출간
1998년 시집 <“사용설명서”> 출간
2000년 시낭송 시집 <“눈물에....얼굴을 묻는다”> 출간
2000년 웹시집 <“그녀와 나 사이엔 무엇이 있을까”> 전시,출간
2001년 원태연 편역 <“원태연의 BLUE JELLY”> 출간
2003년 시집 <“안녕”> 출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1 작별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50
600 원태연 前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39
599 이상한 게임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90
598 상처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22
597 불면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25
596 만취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25
595 지평선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24
594 어떤 거울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42
593 올가미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85
592 실타래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12
591 적을 수 있게 해주는 것과 적혀주는 것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67
590 대화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26
589 절망에 관한 독백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814
588 하늘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81
587 재떨이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0
586 길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3
585 자유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18
584 낚시터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88
583 결과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60
582 타살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60
581 이쑤시개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3
580 원죄 Ⅰ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53
579 원죄 Ⅱ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85
578 고독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2
577 어떤 여자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29
576 그 집 앞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8
575 비밀번호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19
574 당신의 비밀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25
573 회상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58
572 종이비행기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62
571 흔적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67
570 어쩌죠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18
569 이별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496
568 진범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68
567 앉은뱅이의 사랑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55
566 해명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54
565 고문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97
564 미련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73
563 세상에 없는 사랑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761
562 다시 눈이 내리면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52
» 사랑의 전설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69
560 여덟 가지의 기도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10
559 붕어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584
558 그립다는 것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7 615
557 우리나라 좋은 나라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659
556 집단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610
555 동물의 왕국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569
554 반가운 손님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649
553 잘못된 상식들에 관하여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597
552 쮸쮸바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693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