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조회 수 8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그대가 지독히도 그리운날 - 이정하



비가 내립니다.
그 동안 무던히도 기다렸던 비가
소리도 없이
내 마음의 뜨락에 피어 있는
목련꽃들을 적시고 있습니다.

이런 날엔
지독히도 그리운 사람이 있지요.
목련꽃처럼
밝게 웃던 그사람.

가까운 곳에 있더라도
늘 아주 먼곳에 있는 것처럼
느껴지는 사람.

그 사람도 지금쯤
내리는 저 비를 보고 있을런지.
내가 그리워하는 것처럼
그 또한 나를 그리워하고 있을런지.

설마
그럴 것 같지는 않아
나는 고개를 설레설레 흔듭니다.
내리는 비는
내 마음을 더욱 쓸쓸하게 파고듭니다.



----------------------------------------------------------------------


이정하



대구에서 태어 났으며, 대륜중, 대건고, 원광대 국문학과를 졸업했다.1987년<경남신문>,<대전일보>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면서 문단에 나온 이후,『우리 사랑은 왜 먼 산이 되어 눈물만 글썽이게 하는가』(1991), 『너는 눈부시지만 나는 눈물겹다』(1994),『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1997), 『 당신이 그리운 건 내게서 조금 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1999), 『 한 사람을 사랑했네』(2000) 등의 시집과『우리 사는 동안에1,2』(1992),『소망은 내 지친 등을 떠미네』(1993)『나의 이름으로 너를 부른다』(1996),『내가길이 되어 당신께로』(1997),『사랑하지 않아야 될 사람을 사랑하고 있다면1,2』(1998),『아직도 기다림이 남아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1999)등의 산문집을 펴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1 어느 날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611
550 조기 교육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565
549 노상방료 - 원태연 비고양이 2005.09.05 796
548 그대를 보내고 돌아오는 길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1087
547 비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902
546 뒤늦은 사랑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43
545 사랑이라는 이름의 길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00
544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70
543 눈물겨운 너에게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57
542 그대를 절대 잊지 못하겠습니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76
541 이쯤에서 다시 만나게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20
540 봉합엽서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08
539 이쯤에서 그를 다시 만나게 하소서 - 이정하 1 비고양이 2005.09.04 776
538 길을 가다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42
537 작은 기도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66
536 사랑할 수 있었던 것만으로도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11
535 눈 오는 날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42
534 눈이 멀었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20
533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71
532 사랑한다 해도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12
531 뒤늦게 서야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46
530 늘 곁에 있는 것들의 소중함 - 이정하 1 비고양이 2005.09.04 801
529 홀씨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32
528 알수가 없습니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34
» 그대가 지독히도 그리운날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04
526 너무 깊이 박혔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25
525 부르면 눈물날 것 같은 그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89
524 사랑은 주는 사람의 것 - 이정하 1 비고양이 2005.09.04 845
523 내 몫의 아픔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88
522 사랑이라는 이름의 종이배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45
521 내가 할 수 없는 한가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35
520 추억, 오래도록 아픔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04
519 창가에서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75
518 당신을 보내고 난 후에야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51
517 너를 보내고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1163
516 그립다는 것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996
515 그런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03
514 바람 속을 걷는 방법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35
513 기다린다는 것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77
512 갇힌 사랑의 새를 풀어 당신에게로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61
511 내 속에서 빛나는 그대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04
510 저만치 와 있는 이별1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93
509 그대 굳이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70
508 별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887
507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686
506 슬픈 약속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51
505 저녁길을 걸으며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69
504 사랑의 이율배반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25
503 밤새2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555
502 흔들리며 사랑하며 - 이정하 비고양이 2005.09.04 719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