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조회 수 5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말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
수없이 뿌려 놓은 말의 씨들이
어디서 어떻게 열매를 맺었을까
조용히 헤아려 볼 때가 있습니다.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그 어디선가 뿌리를 내렸을지 모른다고 생각하면
왠지 두렵습니다.
더러는 허공으로 사라지고
더러는 다른 이의 가슴속에서
좋은 열매를 또는 언짢은 열매를 맺기도 했을
언어의 나무

주여
내가 지닌 언어의 나무에도
멀고 가까운 이웃들이 주고 간
크고 작은 말의 열매들이
주렁주렁 달려 있습니다.
둥근 것 모난 것
밝은 것 어두운 것
향기로운 것 반짝이는 것
그 주인의 얼굴은 잊었어도
말은 죽지 않고 살아서
나와 함께 머뭅니다.

살아 있는 동안 내가 할 말은
참 많은 것도 같고 적은 것도 같고--
그러나 말이 없이는
단 하루도 살 수 없는 세상살이

매일매일 돌처럼 차고 단단한 결심을 해도
슬기로운 말의 주인 되기는
얼마나 어려운지
날마다 내가 말을 하고 살도록
허락하신 주여
하나의 말을 잘 탄생시키기 위하여
먼저 잘 침묵하는 지혜를 깨우치게 하소서

헤프지 않으면서 풍부하고
경박하지 않으면서 유쾌하고
과장하지 않으면서 품위 있는
한 마디의 말을 위해
때로는 진통 겪는 어둠의 순간을
이겨내게 하소서.

참으로 아름다운 언어의 집을 짓기 위해
언제나 기도하는 마음으로
道(도)를 닦는 마음으로 말을 하게 하소서
언제나 진실하고

언제나 때에 맞고
언제나 책임있는 말을
갈고 닦게 하소서

내가 이웃에게 말을 할 때에는
하찮은 농담이라도
함부로 내뱉지 않게 도와주시어
좀 더 겸허하고
좀 더 인내롭고
좀 더 분별있는
사랑의 말을 하게 하소서

내가 어려서부터 말로 저지른 모든 잘못
특히 사랑을 거스른 비방과 오해의 말들을
경솔한 속단과 편견과
위선의 말들을 주여 용서하소서

나날이 새로운 마음, 깨어 있는 마음
그리고 감사한 마음으로
내 언어의 집을 짓게 하시어
해처럼 환희 빛나는 삶을
노래처럼 즐거운 삶을
당신의 은총 속에 이어가게 하소서.

아멘.



----------------------------------------------------------------------


이해인



부산 성 베네딕도회 수녀로서, 필리핀 세인트 루이스 대학 영문과를 거쳐 서강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를 졸업했다. 시집으로 <민들레의 영토>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다른 옷은 입을 수가 없네> 등이 있으며, 동시집 <엄마와 분꽃>. 시선집으로 <사계절의 기도> <다시 바다에서>, 산문집으로 <두레박> <꽃삽> <사랑할 땐 별이 되고>가 있다. 제9회 새싹 문학상과 제2회 《여성동아》대상, 부산여성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수녀시인 '이해인'님의 팬페이지 -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 ▶  http://www.mypoet.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1 당신을 위해서임을 잊지 말아요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4
350 말없이 사랑하십시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10
349 새해 아침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7
348 새해 새 아침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2
347 몽당연필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02
346 선인장의 고백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802
345 아픈 날의 노래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9
344 바다로 달려가는 바람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1
343 낡은 구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9
342 어느 말 한 마디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42
341 꽃멀미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51
340 가을 일기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58
339 듣게 하소서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87
338 사랑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9
337 가난한 새의 기도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49
336 지혜를 찾는 기쁨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96
335 코스모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27
334 가을 편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44
333 나무책상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53
332 비가 전하는 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5
331 보고 싶다는 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826
330 어느 수채화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47
329 여름 편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58
328 친구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50
327 6월엔 내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56
326 연인이 아니라 친구라도 좋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32
325 나비의 연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82
324 해바라기 연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58
323 작은 새가 되고 싶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88
322 나를 받아주십시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14
» 말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69
320 사랑도 나무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45
319 12월의 엽서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7
318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18
317 슬픈날의 편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89
316 고독을 위한 의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84
315 소년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4
314 5月의 편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65
313 우산이 되어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52
312 파도의 말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3
311 한 그루의 나무처럼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7
310 행복이라 부릅니다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50
309 눈 온 날 아침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7
308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67
307 희망을 긷는 두레박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85
306 살아 있는 날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78
305 정성껏 살아간다는 것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15
304 살아있는 날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79
303 가을노래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30
302 마음이 마음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29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