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시인


      김재진       도종환       류시화       서정윤       안도현        용혜원       원태연       이정하       이해인        정호승
      천상병       하덕규



2005.09.04 00:58

너에게 - 정호승

조회 수 7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너에게 - 정호승



가을비 오는 날
나는 너의 우산이 되고 싶었다.
너의 빈 손을 잡고
가을비 내리는 들길을 걸으며
나는 한 송이 너의 들국화를 피우고 싶었다.

오직 살아야 한다고
바람 부는 곳으로 쓰러져야
쓰러지지 않는다고
차가운 담벼락에 기대 서서
홀로 울던 너의 흰 그림자

낙옆은 썩어서 너에게로 가고
사랑은 죽음보다도 강하다는데
너는 지금 어느 곳
어느 사막 위를 걷고 잇는가

나는 오늘도
바람 부는 들녘에 서서
사라지지 않는 너의 지평선이 되고 싶었다.
사막 위에 피어난 들꽃이 되어
나는 너의 천국이 되고 싶었다.



----------------------------------------------------------------------


정호승



1950년 경남 하동 출생, 대구에서 성장.
대구 계성중·대륜고 졸업.
경희대 국문과 및 동대학원 졸업.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 당선.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위령제」 당선.
1979년 첫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간행.
1982년 시집 『서울의 예수』 간행.
1987년 시집 『새벽 편지』 간행.
1989년 제3회 소월시문학상 수상.
1997년 제10회 동서문학상 수상 1990년 시집 『별들은 따뜻하다』 간행.
1991년 시선집 『흔들리지 않는 갈대』 간행.
1997년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간행.
장편소설 『서울에는 바다가 없다』와 장편동화 『에밀레종의 슬픔』, 동화집 『바다로 날아간 까치』 간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연필을 깎으며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12
250 시에 대한 단상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7
249 기차를 타고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85
248 마음에 대하여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2
247 건조주의보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68
246 시간쓰기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77
245 잘못된 관계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567
244 새들에게 쓰는 편지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05
243 추억, 오래도록 아픔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752
242 새에게 - 이해인 비고양이 2005.09.04 692
241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1103
240 친구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78
239 첫눈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922
238 가을꽃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39
237 작은 기도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912
236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06
235 슬픔이 기쁨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75
» 너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93
233 이제는 누구를 사랑하더라도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944
232 밥 먹는 법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76
231 미안하다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89
230 봄날 - 정호승 1 비고양이 2005.09.04 774
229 그는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81
228 연어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931
227 북한강에서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96
226 슬픔으로 가는 길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64
225 꽃 지는 저녁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89
224 혼혈아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80
223 그리운 부석사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40
222 부치지 않은 편지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1036
221 또 기다리는 편지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35
220 결혼에 대하여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03
219 가을비 오는 날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07
218 끝끝내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1087
217 못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53
216 강물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16
215 수선화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36
214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967
213 안개꽃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17
212 내가 사랑하는 사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15
211 물 위에 쓴 시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70
210 하늘의 그물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19
209 새점을 치며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32
208 햇살에게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06
207 쌀 한톨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82
206 겨울 날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04
205 고요하다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742
204 겨울 강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894
203 청령포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24
202 꽃 - 정호승 비고양이 2005.09.04 660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