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시


       강계순(姜桂淳)       김광균(金光均)       김남조(金南祚)       김동명(金東鳴)       김동환(金東煥)        김상용(金尙鎔)
       김소월(金素月)       김수영(金洙暎)       김억   (金億)          김영랑(金永郞)       김용호(金容浩)        김해강(金海剛)
       김현승(金顯承)       김형원(金炯元)
       남궁벽(南宮壁)       노자영(盧子泳)       노천명(盧天命)
       모윤숙(毛允淑)
       박남수(朴南秀)       박두진(朴斗鎭)       박목월(朴木月)       박영희(朴英熙)       박용철(朴龍喆)       박인환(朴寅煥)
       박재륜(朴載崙)       박종화(朴鍾和)       백기만(白基萬)       변영로(卞榮魯)
       서정주(徐廷柱)       신석정(辛夕汀)       신석초(申石艸)       심훈   (沈薰)
       안도섭(安道燮)       양주동(梁柱東)       오상순(吳相淳)       오일도(吳一島)       유치환(柳致環)       윤곤강(尹崑崗)
       윤동주(尹東柱)       이광수(李光洙)       이병각(李秉珏)       이병기(李秉岐)       이상   (李箱)          이상화(李相和)
       이육사(李陸史)       이은상(李殷相)       이장희(李章熙)       이하윤(李河潤)       이한직(李漢稷)       이호우(李鎬雨)
       장만영(張萬榮)       장서언(張瑞彦)       정인보(鄭寅普)       정한모(鄭漢模)       정훈    (鄭薰)         조병화(趙炳華)
       조종현(趙宗玄)       조지훈(趙芝薰)       주요한(朱耀翰)
       최남선(崔南善)
       한용운(韓龍雲)       한하운(韓何雲)       함윤수(咸允洙)       홍사용(洪思容)       홍윤숙(洪允淑)       황석우(黃錫禹)



조회 수 14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녹동 묘지에서 - 김광균(金光均)



이 새빨간 진흙에 묻히어 여길 왔던가
길길이 누운 황토 풀 하나 꽃 하나 없이
눈을 가리는 오리나무 하나 꽃 하나 없이
비에 젖은 장포 바람에 울고
비인 들에 퍼지는 한 줄기 요령소리.

서른 여덟의 서러운 나이 두 손에 쥔 채
여윈 어깨에 힘겨운 짐 이제 벗어났는가.
아하,
몸부림 하나 없이 우리 여기서 헤어지는가.
두꺼운 널쪽에 못박는 소리.
관을 내리는 쇠사슬 소리
내 이마 한복판을 뚫고 가고
다물은 입술 위에
조그만 묘표위에
비가 내린다.
비가 내린다.


------------------------------------------------------------------------


김광균(金光均) / 1914~1993



시인. 경기도 개성에서 출생. 송도 상고를 졸업하고, 회사원이 되어 틈틈이 시를 시작하였다. 1930년에 시 [야경차]를 <동아일보>에 투고하여 발표한 이후, 1936년에 <시인 부락>의 동인으로 참여하는 한편, 1937년에는 <자오선>의 동인으로 시 [대화]를 발표하였다. 1938년에<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설야]가 당선 되면서부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1939년에 제1시집<와사등>을 간행하였는데, 이 시집에는[성호부근] [와사등] [외인촌]등의 초기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이후 [도심 지대] [추일 서정]등의 주요 작품을 계속 발표하였고, 1947년에는 제2시집 <기향지>를 출판하였다. 6.25남침 이후에는 실업계에 투신하여 문단과는 인연을 끊었으나 1969년에 문단 고별 시집<황혼가>를 간행하였다. 그는 시에 회화성을 도입함으로써 우리 나라 현대화에 큰 기여를 하였다.
그밖의 작품에 [강협과 나발] [화속 화장] [밤비와 보석] [반가]등이 있고, 평론으로는 <문학의 위기>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9 달맞이꽃 - 강계순(姜桂淳) 1 비고양이 2005.08.29 2429
568 연가 - 강계순(姜桂淳) 비고양이 2005.08.29 1915
567 와사등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795
566 雪夜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480
565 추일 서정(秋日序情)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552
564 데셍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615
563 외인촌(外人村)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375
» 녹동 묘지에서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1414
561 향수(鄕愁) - 김광균(金光均) 비고양이 2005.08.29 2031
560 6월의 시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368
559 출발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820
558 사랑의 말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525
557 가난한 이름에게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480
556 가고 오지 않는 사람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653
555 그대 있음에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465
554 편지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359
553 평행선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333
552 사랑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358
551 사랑한 이야기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427
550 앓는 이를 위하여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301
549 고별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9 1189
548 물망초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407
547 겨울나무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430
546 겨울애상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241
545 겨울 사랑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268
544 겨울바다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29
543 밤 편지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310
542 빗물같은 정을 주리라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67
541 어떤 그림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898
540 정념(情念)의 기(旗)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57
539 너를 위하여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142
538 하느님의 동화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991
537 광야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946
536 나의 언어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939
535 평안을 위하여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09
534 사랑하리, 사랑하라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76
533 독신자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854
532 다시 봄에게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1031
531 그 밖의 사람들 - 김남조(金南祚) 비고양이 2005.08.28 953
530 내 마음은 - 김동명(金東鳴) 비고양이 2005.08.28 1252
529 파초(芭蕉) - 김동명(金東鳴) 비고양이 2005.08.28 1097
528 산 너머 남촌에는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1120
527 봄이 오면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1083
526 웃은 죄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1030
525 북청 물장수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903
524 눈이 내리느니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1043
523 강이 풀리면 - 김동환(金東煥) 비고양이 2005.08.28 1025
522 남으로 창을 내겠소 - 김상용(金尙鎔) 비고양이 2005.08.28 1014
521 포구(浦口) - 김상용(金尙鎔) 비고양이 2005.08.28 993
520 반딧불 - 김상용(金尙鎔) 비고양이 2005.08.28 10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