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시


       강계순(姜桂淳)       김광균(金光均)       김남조(金南祚)       김동명(金東鳴)       김동환(金東煥)        김상용(金尙鎔)
       김소월(金素月)       김수영(金洙暎)       김억   (金億)          김영랑(金永郞)       김용호(金容浩)        김해강(金海剛)
       김현승(金顯承)       김형원(金炯元)
       남궁벽(南宮壁)       노자영(盧子泳)       노천명(盧天命)
       모윤숙(毛允淑)
       박남수(朴南秀)       박두진(朴斗鎭)       박목월(朴木月)       박영희(朴英熙)       박용철(朴龍喆)       박인환(朴寅煥)
       박재륜(朴載崙)       박종화(朴鍾和)       백기만(白基萬)       변영로(卞榮魯)
       서정주(徐廷柱)       신석정(辛夕汀)       신석초(申石艸)       심훈   (沈薰)
       안도섭(安道燮)       양주동(梁柱東)       오상순(吳相淳)       오일도(吳一島)       유치환(柳致環)       윤곤강(尹崑崗)
       윤동주(尹東柱)       이광수(李光洙)       이병각(李秉珏)       이병기(李秉岐)       이상   (李箱)          이상화(李相和)
       이육사(李陸史)       이은상(李殷相)       이장희(李章熙)       이하윤(李河潤)       이한직(李漢稷)       이호우(李鎬雨)
       장만영(張萬榮)       장서언(張瑞彦)       정인보(鄭寅普)       정한모(鄭漢模)       정훈    (鄭薰)         조병화(趙炳華)
       조종현(趙宗玄)       조지훈(趙芝薰)       주요한(朱耀翰)
       최남선(崔南善)
       한용운(韓龍雲)       한하운(韓何雲)       함윤수(咸允洙)       홍사용(洪思容)       홍윤숙(洪允淑)       황석우(黃錫禹)



조회 수 6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겨울나그네 - 김현승(金顯承)



내 이름에 딸린 것들
고향에다 아쉽게 버려두고
바람에 밀리던 플라타나스
무거운 잎사귀 되어 겨울길을 떠나리라.

구두에 진흙덩이 묻고
담쟁이 마른 줄기 저녁 바람에 스칠 때
불을 켜는 마을들은
빵을 굽는 난로같이 안으로 안으로 다스우리라.

그곳을 떠나 이름 모를 언덕에 오르면
나무들과 함께 머리 들고 나란히 서서
더 멀리 가는 길을 우리는 바라보리라.

재잘거리지 않고
누구와 친하지도 않고
언어는 그다지 쓸데없어 겨울옷 속에서
비만하여 가리라.
눈 속에 깊이 묻힌 지난 해의 낙엽들같이

낯설고 친절한 처음보는 땅들에서
미신에 가까운 생각들에 잠기면
겨우내 다스운 호올로에 파묻히리라.

얼음장 깨지는 어느 항구에서
해동의 기적소리 기적(奇蹟)처럼 울려와
땅속의 짐승들 울먹이고
먼 곳에 깊이 든 잠 누군가 흔들어 깨울 때까지.



------------------------------------------------------------------------


김현승(金顯承) / 1913∼1975


시인. 호는 남풍(南風).다형(茶兄).
전남 광주에서 출생. 목사인 아버지를 따라 평양으로 가 그 곳에서 성장하였다. 평양 숭실 중학교를 나와 1937년에 숭실 전문 학교 문과를 졸업하였다. 1934년 숭실 전문 학교 재학 중 교지에 투고했던 시 [쓸쓸한 겨울 저녁이 올 때 당신들은]이 양주동의 인정을 받아 <동아일보>에 발표되면서 문단에 데뷔하게 되었다. 이후 [아침] [황혼] [새벽 교실]등을 발표, 일제 식민지하의 강인한 민족적 의지와 낭만주의의 경향을 띠어 시단의 주목을 받았다. 일제 말기 10여년간 붓을 놓고 침묵을 지키다가 광복 후 다시 작품 활동을 시작하여 [내일] [동면]등 지적이고 건강한 분위기를 지닌 시들을 계속 발표하였다. 1951년 부터 광주 조선 대학교 문리대 교수로 재직하며 박흡, 장용건, 손철 등과 함께 계간지 <신문학>을 6집까지 발간하여 향토 문화의 발전에도 크게 이바지하였다. 1957년에 처녀 시집 <김현승 시초>, 1963년에는 제 2시집<옹호자의 노래>, 1968년에 제 2시집 <옹호자의 노래>, 1968년에 제 3시집 <견고한 고독>, 1970년에는 제 4시집 <절대 고독>을 계속 발표하였다. 그는 한국 현대시에 있어서 크리스트 교적 시인으로서 큰 봉우리를 이루었다. 시집 외에 저서로 <한국 현대시 해설>이 있고, <김현승 시 전집>도 간행되었다.
1973년 시집 <절대 고독>으로 서울시 문화상을 받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9 고독 - 김현승(金顯承) 비고양이 2005.08.28 765
468 납 - 김현승(金顯承) 비고양이 2005.08.28 624
» 겨울나그네 - 김현승(金顯承) 비고양이 2005.08.28 678
466 감사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34
465 그대가 물으면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96
464 그리운 강남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602
463 꿈에 본 사람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717
462 동지(冬至)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68
461 묘지(墓地) 1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03
460 묘지(墓地) 2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08
459 불은 꺼졌다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36
458 빙류(氷流)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475
457 생장의 균등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43
456 숨쉬이는 목내이(木乃伊)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32
455 영원한 이별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50
454 오! 압서가는 者여!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619
453 옥중기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610
452 작은 돌의 노래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680
451 벌거숭이의 노래 - 김형원(金炯元) 비고양이 2005.08.28 587
450 풀 - 남궁벽(南宮壁) 비고양이 2005.08.28 672
449 별의 아픔 - 남궁벽(南宮壁) 비고양이 2005.08.28 691
448 말(馬) - 남궁벽(南宮壁) 비고양이 2005.08.28 563
447 무명(無名)의 구근(球根)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682
446 물결-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582
445 버들피리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581
444 이밤에 누군가 아니 오려나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678
443 장미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657
442 추억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610
441 불 사루자 - 노자영(盧子泳) 비고양이 2005.08.28 605
440 가을날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942
439 가을의 構圖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12
438 감사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75
437 거지가 부러워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65
436 고독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29
435 구름같이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75
434 길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26
433 남사당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14
432 님은 가시밭길 헤치고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46
431 당신을 위해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80
430 말 않고 그저 가려오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33
429 묘지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72
428 바다에의 향수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55
427 별을 쳐다보며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745
426 비연송(悲戀頌)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27
425 사슴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81
424 성묘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605
423 야제조(夜啼鳥)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571
422 여심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720
421 ★오월의 노래 - 노천명(盧天命) /수정요함 비고양이 2005.08.28 750
420 유월의 언덕 - 노천명(盧天命) 비고양이 2005.08.28 7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