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시


       강계순(姜桂淳)       김광균(金光均)       김남조(金南祚)       김동명(金東鳴)       김동환(金東煥)        김상용(金尙鎔)
       김소월(金素月)       김수영(金洙暎)       김억   (金億)          김영랑(金永郞)       김용호(金容浩)        김해강(金海剛)
       김현승(金顯承)       김형원(金炯元)
       남궁벽(南宮壁)       노자영(盧子泳)       노천명(盧天命)
       모윤숙(毛允淑)
       박남수(朴南秀)       박두진(朴斗鎭)       박목월(朴木月)       박영희(朴英熙)       박용철(朴龍喆)       박인환(朴寅煥)
       박재륜(朴載崙)       박종화(朴鍾和)       백기만(白基萬)       변영로(卞榮魯)
       서정주(徐廷柱)       신석정(辛夕汀)       신석초(申石艸)       심훈   (沈薰)
       안도섭(安道燮)       양주동(梁柱東)       오상순(吳相淳)       오일도(吳一島)       유치환(柳致環)       윤곤강(尹崑崗)
       윤동주(尹東柱)       이광수(李光洙)       이병각(李秉珏)       이병기(李秉岐)       이상   (李箱)          이상화(李相和)
       이육사(李陸史)       이은상(李殷相)       이장희(李章熙)       이하윤(李河潤)       이한직(李漢稷)       이호우(李鎬雨)
       장만영(張萬榮)       장서언(張瑞彦)       정인보(鄭寅普)       정한모(鄭漢模)       정훈    (鄭薰)         조병화(趙炳華)
       조종현(趙宗玄)       조지훈(趙芝薰)       주요한(朱耀翰)
       최남선(崔南善)
       한용운(韓龍雲)       한하운(韓何雲)       함윤수(咸允洙)       홍사용(洪思容)       홍윤숙(洪允淑)       황석우(黃錫禹)



조회 수 8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꽃밭의 독백 - 서정주(徐廷柱)
- 사소 단장



노래가 낫기는 그 중 나아도
구름까지 갔다간 되돌아오고,
네 발굽을 쳐 달려간 말은
바닷가에 가 멎어 버렸다.
활로 잡은 산돼지, 매[鷹]로 잡은 산새들에도
이제는 벌써 입맛을 잃었다.
꽃아, 아침마다 개벽(開闢)하는 꽃아.
네가 좋기는 제일 좋아도,
물낯 바닥에 얼굴이나 비취는
헤엄도 모르는 아이와 같이
나는 네 닫힌 문에 기대 섰을 뿐이다.
문 열어라 꽃아. 문 열어라 꽃아.
벼락과 해일(海溢)만이 길일지라도
문 열어라 꽃아. 문 열어라 꽃아.


('사소'는 박혁거세의 어머니이다.)

----------------------------------------------------------------------

박혁거세 신화(朴赫居世神話)

전한(前漢) 지절(地節) 원년 임자(壬子)---古本에는 건호 원년이라 했고 견원 3년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이것은 모두 잘못이다---3월 초하루에 6부의 조상들은 저마다 자제들을 거느리고 알천 언덕 위에 모여 의논하기를 "우리들은 위로 임금이 없어 백성들을 다스리지 못하기 때문에 백성들은 모두 방자하여 저 하고자 하는 대로 하고 있다. 그러니 덕 있는 사람을 임금을 삼아 나라를 세우고 도읍을 정하지 않겠는가" 했다.
이리하여 그들이 높은 곳에 올라 남쪽을 바라보니 양산(楊山) 밑에 있는 나정(蘿井) 옆에 번개빛 같은 이상한 기운이 땅에 비치니 거기에 백마 한 마리가 꿇어 앉아 절하는 형상을 하고 있었다. 그곳을 찾아가 살펴 보니 자줏빛 알 한 개(혹은 푸른 큰 알이라고도 한다)가 있는데, 말은 사람을 보고 길게 울다가 하늘로 올라가 버렸다. 그 알을 쪼개니 모양이 단정하고 아름다운 동자(童子)가 나왔다. 모두 놀라고 이상히 여겨 그 아이를 동천(東泉)에서 목욕을 시키자 몸에서 광채가 나고 새와 짐승들이 따라서 춤을 추니 천지가 진동하고 해와 달이 청명해졌다. 이로 인하여 그 아이를 혁거세왕이라 이름하였다.

<삼국사기 권1 신라본기'시조 혁거세거서간조>


------------------------------------------------------------------------

서정주(徐廷柱) / 1915∼2000

호는 미당(미당), 점북 고창에서 출생, 어랄때 한학을 배웠으며, 중앙고보에 입학했으나 중퇴하고, 전북 고창에서 수학하였다. 1935년에 시[자화상]을 <시건설>에 처음 발표했으며, 1936년에 시[벽]이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 되어 문단에 데뷔하였다. 그 해에 김광균, 김동리 등과 함께 동인지 <시인부락>을 주재하고, 여기에 초기의 명작 [문둥이] [대낮] [화사]등을 발표하였으며, 1941년에는 첫 시집인 <화사집>을 간행하였다. 그는 유치환과 더불어 생명파로 알려져 있으나 사조적으로는 주정적 낭만주의의 경향을 보이고 있다. 1948년에 제2시집<귀촉도>를 펴낼 무렵부터 한국의 토속과 고전 및 동양 사상에 접근하기 시작,1961년에 발표한 제3시집<신라초> 이후부터는 불교 사상에 기반을 두고 신라의 설화를 소재로 한 시를 쓰기 시작하였다. 그 밖에 시집 <질마재 신화>외에 저서로 <시 창작 교실> <시문학 개론> <한국의 현대시> 등이 있다.

서정주 시인 2000년 12월 24일 타계 - 아래 링크는 보충자료!

http://www.raincat.pe.kr/sky/s-111.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9 떠나가는 배 - 박용철(朴龍喆) 비고양이 2005.08.28 744
368 어디로 - 박용철(朴龍喆) 비고양이 2005.08.28 603
367 이대로 가랴마는 - 박용철(朴龍喆) 비고양이 2005.08.28 688
366 눈은 내리네 - 박용철(朴龍喆) 비고양이 2005.08.28 751
365 목마와 숙녀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895
364 세월이 가면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801
363 나의 생애에 흐르는 시간들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775
362 얼굴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858
361 남풍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808
360 구름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678
359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야기할 때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799
358 전원(田園)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630
357 행복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806
356 검은 강 - 박인환(朴寅煥) 비고양이 2005.08.28 756
355 천상(川上)에 서서 - 박재륜(朴載崙) 비고양이 2005.08.28 642
354 사(死)의 예찬 - 박종화(朴鍾和) 비고양이 2005.08.28 946
353 청자부(靑磁賦) - 박종화(朴鍾和) 비고양이 2005.08.28 667
352 청개구리 - 백기만(白基萬) 비고양이 2005.08.28 653
351 은행나무 그늘 - 백기만(白基萬) 비고양이 2005.08.28 576
350 논개(論介) - 변영로(卞榮魯) 비고양이 2005.08.28 697
349 봄비 - 변영로(卞榮魯) 비고양이 2005.08.28 724
348 자화상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720
347 귀촉도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956
346 국화 옆에서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691
345 화사(花蛇)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741
344 문둥이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731
343 푸르른날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750
342 신록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694
» 꽃밭의 독백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834
340 동천(冬天)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688
339 비밀한 내 사랑이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758
338 추천사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893
337 춘향 - 서정주(徐廷柱) 비고양이 2005.08.28 692
336 아직 촛불을 켤때가 아닙니다.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791
335 그 먼 나라를 알으십니까?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798
334 슬픈 구도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725
333 꽃덤불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700
332 나의 꿈을 엿보시겠읍니까?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647
331 들길에 서서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679
330 어느 지류에 서서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804
329 임께서 부르시면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741
328 작은 짐승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686
327 산수도(山水圖) - 신석정(辛夕汀) 비고양이 2005.08.28 533
326 바람춤 - 신석초(申石艸) 1 비고양이 2005.08.28 785
325 삼각산 옆에서 - 신석초(申石艸) 비고양이 2005.08.28 747
324 고풍(古風) - 신석초(申石艸) 비고양이 2005.08.28 772
323 돌팔매 - 신석초(申石艸) 비고양이 2005.08.28 657
322 꽃잎 절구 - 신석초(申石艸) 비고양이 2005.08.28 733
321 그날이 오면 - 심훈(沈熏) 비고양이 2005.08.28 1013
320 봄비 -심훈(沈熏) 비고양이 2005.08.28 6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