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시


       강계순(姜桂淳)       김광균(金光均)       김남조(金南祚)       김동명(金東鳴)       김동환(金東煥)        김상용(金尙鎔)
       김소월(金素月)       김수영(金洙暎)       김억   (金億)          김영랑(金永郞)       김용호(金容浩)        김해강(金海剛)
       김현승(金顯承)       김형원(金炯元)
       남궁벽(南宮壁)       노자영(盧子泳)       노천명(盧天命)
       모윤숙(毛允淑)
       박남수(朴南秀)       박두진(朴斗鎭)       박목월(朴木月)       박영희(朴英熙)       박용철(朴龍喆)       박인환(朴寅煥)
       박재륜(朴載崙)       박종화(朴鍾和)       백기만(白基萬)       변영로(卞榮魯)
       서정주(徐廷柱)       신석정(辛夕汀)       신석초(申石艸)       심훈   (沈薰)
       안도섭(安道燮)       양주동(梁柱東)       오상순(吳相淳)       오일도(吳一島)       유치환(柳致環)       윤곤강(尹崑崗)
       윤동주(尹東柱)       이광수(李光洙)       이병각(李秉珏)       이병기(李秉岐)       이상   (李箱)          이상화(李相和)
       이육사(李陸史)       이은상(李殷相)       이장희(李章熙)       이하윤(李河潤)       이한직(李漢稷)       이호우(李鎬雨)
       장만영(張萬榮)       장서언(張瑞彦)       정인보(鄭寅普)       정한모(鄭漢模)       정훈    (鄭薰)         조병화(趙炳華)
       조종현(趙宗玄)       조지훈(趙芝薰)       주요한(朱耀翰)
       최남선(崔南善)
       한용운(韓龍雲)       한하운(韓何雲)       함윤수(咸允洙)       홍사용(洪思容)       홍윤숙(洪允淑)       황석우(黃錫禹)



조회 수 5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연보(年譜) - 이육사(李陸史)



"너는 돌다릿목에서 줘 왔다"던
할머니의 핀잔이 참이라고 하자.

나는 진정 강언덕 그 마을에 그 마을에
벌어진 문받이였는지 몰라.

그러기에 열 여덟 세 봄을
버들피리 곡조에 불어 보내고

첫사랑이 흘러 간 항구의 밤
눈물 섞어 마신 술 피보다 달더라.

공명이 마디곤들 언제 말이나 했나
바람에 붙여 돌아온 고장도 비고

서리 밟고 걸어간 새벽 길 위에
간(肝) 잎만이 새하얗게 단풍이 들어

거미줄만 발목에 걸린다 해도
쇠사슬을 잡아맨 듯 무거워졌다.

눈 위에 걸어 가면 자욱이 지리라.
때로는 설레이며 바람도 불지.


------------------------------------------------------------------------


이육사(李陸史) / 1904∼1944


본명 이원록(李源祿)

시인. 독립 운동가. 개명은 활(活), 육사는 호,
경북 안동에서 출생. 보문 의숙에서 신학문을 배운 후 대구 교남 학교에서 수학하고, 1925년에 독립 운동 단체인 의열단에 가담하였다. 1926년에 베이징으로 가 베이징 사관학교 제 1기생이 되었고, 다음해에 귀국했으나 조선 은행 폭파 사건에 연류되어 대구 형무소에서 3년간 옥고를 치렀는데, 그 때의 감방 번호 264를 따서 호를 육사라고 지었다. 1930년에 다시 베이징으로 가 베이징 대학 사회학과 재학 중 루 쉰 등과 사귀면서 독립 운동을 전개하였다. 1933년에 귀국하여 육사라는 이름으로 처녀작 [황혼]을 <신조선>에 발표함으로써 문단에 데뷔, 1937년에 윤곤강, 김광균 등과 함께 동인지 <자오선>을 발간했으며, 그 무렵 [청포도] [교목]등의 시를 발표하였다. 1943년 중국에 갔다가 다시 귀국했으나 체포되어 베이징으로 압송, 이듬해 베이징 감옥에서 옥사하였다. 그는 일제 암흑기에 최후까지 민족의 양심을 고수하였으며, 일본 제국주의하에서 신음하는 민족의 비극을 상징주의적이면서 화려한 시풍으로 노래한 민족 시인이었다. 그 밖의 작품에는 [광야] [절정]등이 있다. 1946년에 유고 시집 <육사 시집>이 간행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꽃나무 - 이상(李箱) 비고양이 2005.08.26 710
218 얼굴 - 이상(李箱) 1 비고양이 2005.08.26 642
217 오감도 - 이상(李箱) 비고양이 2005.08.26 712
216 이런 시 - 이상(李箱) 비고양이 2005.08.26 904
215 烏瞰圖 詩第二號 - 이상(李箱) 비고양이 2005.08.26 664
214 오감도(烏瞰圖) - 이상(李箱) 비고양이 2005.08.26 597
213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870
212 나의 침실로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830
211 말세의 희탄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1061
210 통곡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1029
209 이별을 하느니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819
208 시인에게 - 이상화(李相和) 비고양이 2005.08.26 854
207 광야(曠野)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46
206 교목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63
205 꽃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03
204 남한산성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00
203 반묘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37
202 아편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564
201 절정(絶頂)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65
200 청포도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699
199 호수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722
198 황혼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763
» 연보(年譜)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545
196 자야곡(子夜曲) - 이육사(李陸史) 비고양이 2005.08.26 561
195 가고파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42
194 고지가 바로 저긴데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48
193 그 집앞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723
192 나무와 마음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54
191 봄처녀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639
190 사랑 - 이은상(李殷相) 1 비고양이 2005.08.26 669
189 설악산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47
188 소경되어지이다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640
187 성불사(成佛寺)의 밤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625
186 五六島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54
185 금강 귀로(金剛歸路)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626
184 단풍 한 잎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546
183 심산 풍경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497
182 너라고 불러보는 조국아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625
181 가고파 - 이은상(李殷相) 비고양이 2005.08.26 729
180 봄의 고양이로다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616
179 봄철의 바다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579
178 하일 소경 (夏日 小景)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572
177 고양이의 꿈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607
176 청전(靑天)의 유방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570
175 쓸쓸한 시절 - 이장희(李章熙) 비고양이 2005.08.26 553
174 잃어버린 무덤 - 이하윤(李河潤) 비고양이 2005.08.26 605
173 물레방아 - 이하윤(李河潤) 비고양이 2005.08.26 636
172 들국화 - 이하윤(李河潤) 비고양이 2005.08.26 620
171 풍장(風葬) - 이한직(李漢稷) 비고양이 2005.08.26 614
170 동양의 산 - 이한직(李漢稷) 비고양이 2005.08.26 55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