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시


       강계순(姜桂淳)       김광균(金光均)       김남조(金南祚)       김동명(金東鳴)       김동환(金東煥)        김상용(金尙鎔)
       김소월(金素月)       김수영(金洙暎)       김억   (金億)          김영랑(金永郞)       김용호(金容浩)        김해강(金海剛)
       김현승(金顯承)       김형원(金炯元)
       남궁벽(南宮壁)       노자영(盧子泳)       노천명(盧天命)
       모윤숙(毛允淑)
       박남수(朴南秀)       박두진(朴斗鎭)       박목월(朴木月)       박영희(朴英熙)       박용철(朴龍喆)       박인환(朴寅煥)
       박재륜(朴載崙)       박종화(朴鍾和)       백기만(白基萬)       변영로(卞榮魯)
       서정주(徐廷柱)       신석정(辛夕汀)       신석초(申石艸)       심훈   (沈薰)
       안도섭(安道燮)       양주동(梁柱東)       오상순(吳相淳)       오일도(吳一島)       유치환(柳致環)       윤곤강(尹崑崗)
       윤동주(尹東柱)       이광수(李光洙)       이병각(李秉珏)       이병기(李秉岐)       이상   (李箱)          이상화(李相和)
       이육사(李陸史)       이은상(李殷相)       이장희(李章熙)       이하윤(李河潤)       이한직(李漢稷)       이호우(李鎬雨)
       장만영(張萬榮)       장서언(張瑞彦)       정인보(鄭寅普)       정한모(鄭漢模)       정훈    (鄭薰)         조병화(趙炳華)
       조종현(趙宗玄)       조지훈(趙芝薰)       주요한(朱耀翰)
       최남선(崔南善)
       한용운(韓龍雲)       한하운(韓何雲)       함윤수(咸允洙)       홍사용(洪思容)       홍윤숙(洪允淑)       황석우(黃錫禹)



조회 수 70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봉황수(鳳凰愁) - 조지훈(趙芝薰)



벌레 먹은 두리 기둥, 빛 낡은 단청(丹靑), 풍경(風磬) 소리 날러간 추녀 끝에는
산새도 비둘기도 둥주리를 마구 쳤다. 큰 나라 섬기다 거미줄 친 옥좌(玉座) 위엔
여의주(如意珠) 희롱하는 쌍룡(雙龍) 대신에 두 마리 봉황새를 틀어 올렸다. 어느
땐들 봉황이 울었으랴만, 푸르른 하늘 밑 추석을 밟고 가는 나의 그림자. 패옥
(佩玉) 소리도 없었다. 품석(品石) 옆에서 정일품(正一品), 종구품(從九品) 어느
줄에도 나의 몸 둘 곳은 바이 없었다. 눈물이 속된 줄을 모를 양이면 봉황새야 구
천(九天)에 호곡(呼哭)하리라.



------------------------------------------------------------------------


조지훈(趙芝薰) / 1920∼1968


시인. 본명은 동탁(東卓). 지훈은 호.
경북 영양에서 출생. 엄격한 가풍 속에서 조부로부터 한문을 배우고, 독학으로 검정 고시에 합격한 후 혜화 전문 학교 문과를 졸업하였다. 오대산 월정사의 불교 전문 강원의 강사를 지냈으며, 광복 후 조선 문화 건설 협회 회원 및 명륜 전문 강사를 거쳐 사망 때까지 고려대 교수로 재직하였다. 1939년에 <문장>지에 [고풍 의상] [승무] [봉황수]등이 추천되어 문단에 데뷔하였다. 1946년에 동기생인 박목월, 박두진과 함께 <청록집>을 간행하여 이후 <청록파> 시인으로 불리게 되었다. 그의 초기 시는 민족적 정서와 자연 등을 소재로 삼았고, 후기에는 현실과 역사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1957년 아시아 자유 문학상을 수상하였고, 1962년 고려대 민족 문화 연구소 소장에 취임하여 <한국 문화사 대계>를 기획, <한국 문화사 시설> <신라 가요 연구 논고> <한국 민족 운동사>등의 논조를 남겼으나, 그 완성을 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시집으로 <풀잎 단장> <조지훈 시선> <역사 앞에서>등과 수필, 평론집으로 <창에 기대어> <시와 인생> <돌의 미학>, 역서로 <채담>이 있다. 서울 남산에 조지훈 시비가 건립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 사랑은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39
118 사랑의 노숙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26
117 사랑하면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29
116 소라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497
115 소라의 초상화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462
114 여인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41
113 의자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93
112 이렇게 될 줄 알면서도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56
111 있다는 거와 없다는 거와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465
110 잎 떨어진 나무와 같이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79
109 재회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06
108 존재, 그 순간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77
107 초상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15
106 추억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25
105 파이프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70
104 편지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62
103 하루만의 위안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55
102 해마다 봄이 되면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85
101 헤어지는 연습을 하며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87
100 호수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37
99 혼자라는 거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63
98 회로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587
97 신년시(新年詩) - 조병화(趙炳華) 비고양이 2005.08.26 601
96 북관행(北關行)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543
95 여인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647
94 바다가 보이는 언덕에 서면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590
93 산중문답(産中問答)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661
92 나도 푯말이 되어 살고 싶다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623
91 다부원(多富院)에서 - 조종현(趙宗玄) 비고양이 2005.08.26 623
90 고사(古寺) 1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6 677
89 고풍 의상(古風衣裳)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6 742
88 기다림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75
87 꿈 이야기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45
86 낙화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53
85 민들레 꽃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88
84 병에게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689
» 봉황수(鳳凰愁)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01
82 빛을 찾아가는 길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61
81 사모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18
80 석문(石門)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83
79 승무(僧舞)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29
78 완화삼(玩花衫)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09
77 풀잎 단장(斷章)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802
76 흙과 바람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745
75 芭草雨 - 조지훈(趙芝薰) 비고양이 2005.08.25 691
74 남국의 눈 - 주요한(朱耀翰) 비고양이 2005.08.25 642
73 불놀이 - 주요한(朱耀翰) 비고양이 2005.08.25 794
72 빗소리 - 주요한(朱耀翰) 비고양이 2005.08.25 700
71 빛깔 없고 말없는 - 주요한(朱耀翰) 비고양이 2005.08.25 597
70 새벽꿈 - 주요한(朱耀翰) 비고양이 2005.08.25 68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