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CAT

2002.11.27 00:56

호수공원에서

조회 수 258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일산 호수공원에서



♤ 사는게 다 그럽디다 ♤ - 작자미상


그럽디다.

사람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능력 있다고 해서 하루 열 끼 먹는 거 아니고,
많이 배웠다고 해서
남들 쓰는 말과 틀린 말 쓰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발버둥거리며 살아봤자
사람 사는 일 다 거기서 거깁디다.

백원 버는 사람이 천원 버는 사람 모르고,
백원이 최고인 줄 알고 살면
그 사람이 잘 사는 것입디다.
만원 벌자고 남 울리고
자기 속상하게 사는 천원 버는 사람보다
훨 나은 인생입디다.

어차피 내 맘대로 안 되는 세상,
그 세상 원망하고 세상과 싸워봤자
자기만 상처받고 사는 것,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자기 속 편하고
남 안 울리고 살면
그 사람이 잘사는 사람입디다.

욕심........
그거 조금 버리고 살면
그 순간부터 행복일 텐데,
뭐 그렇게 부러운 게 많고,
왜 그렇게 알고 싶은 게 많은지,
전생에 뭘 그리 잘 처먹고 살았다고
왜 그렇게 버둥대는지
내 팔자가 참 안됐습디다.

그렇게 예쁘게 웃던 입가에는
어느덧 싼 미소가 자리잡아 있고,
적당히 손해보며 살던 내 손에는
예전보다 만원 짜리 몇 장이 더 들어 있습디다.
그 만원 짜리 몇 장에
그렇게도 예쁘던 내 미소를
누가 와서 팔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내가 도매로 넘겨버렸습디다.

그럽디다.

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넓은 침대에서 잔다는 것이
좋은 꿈꾸는 것도 아닙디다.
좋은 음식 먹고산다고
머리가 좋아지는 것도 아닙디다.
사람 살아가는 것이 다 거기서 거깁디다.
다 남들도 그렇게 살아들 갑디다.

내 인생인데
남 신경 쓰다 보니 내 인생이 없어집디다.
아무 것도 모르며 살 때
TV에서 이렇다고 하면
이런 줄 알고,
친구가 그렇다고 하면
그런 줄 알고 살 때가 좋은 때였습디다.
그때가 언제인지
기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습디다.

언젠가 부터 술이 오르면
사람이 싫어집디다.
술이 많이 올라야 진심이 찾아오고
왜 이따위로 사느냐고
나를 몹시 괴롭힙디다.
어떻게 살면 잘사는 건지?
잘 살아가는 사람은
그걸 어디서 배웠는지 안 알려줍디다.

남의 눈에 눈물 흘리려 하면
내 눈에는 피눈물 난다는 말,
그 말 정답입디다.
누군가 무슨 일 있느냐고 물을 때
난 그날 정말 아무 일도 없었는데
어깨가 굽어 있습디다.
죄 없는 내 어깨가
내가 지은 죄, 대신 받고 있습디다.

고개 들어 하늘을 본지가 언제인지
기억도 안 나고
정말로 기쁘고 유쾌해서 웃어본 지가,
그런 때가 있기는 했는지 궁금해집디다.
알수록 복잡해지는 게 세상이었는데
자기 무덤 자기가 판다고
어련히 알아지는 세상
미리 알려고 버둥거렸지 뭡니까.
내가 만든 세상에 내가 질려 버립디다.

알아야 할 건 왜 끝이 없는지,
눈에 핏대 세우며 배우고 배워가도
왜..........
점점 모르겠는지,
남의 살 깎아먹고 사는 줄 알았는데
내가 남보다 나은 줄만 알았는데
돌아보니...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 같아 둘러보니
이제껏 내살 깎아먹고 살아왔습디다

그럽디다.

세상사는 일 다 그렇고 그럽디다.
왜 그렇게 내 시간이 없고, 담배가 모자랐는지..

죄란 걸 뼈에 사무치게 알려줍디다.
망태 할아버지가 뭐 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무작정 무서워하던
그때가 행복했습디다.
엄마가 밥 먹고 어여 가자 하면
어여가 어디인지도 모르면서
물 마른 밥 빨리 삼키던
그때가 그리워집디다.

남들과 좀 틀리게 살아보자고 버둥거리다 보니
남들도 나와 같습디다.
모두가 남들 따라 버둥거리며
지 살 깎아먹고 살고 있습디다.
잘사는 사람 가만히 들여다보니
잘난 데 없이도 잘삽디다.
많이 안 배웠어도
자기 할 말 다하고 삽디다.
그러고 사는 게 잘사는 것입디다.

우리모두 잘 살아봅시다.
우리모두 같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고양이 수채화 2 file 비고양이 2020.01.09 29
44 8년 전 그때 비고양이 2019.12.17 27
43 내가 그린 기린 그림 file 비고양이 2019.12.05 19
42 게으르냥 비고양이 2013.12.09 639
41 주인을 찾습니다 비고양이 2011.07.04 1291
40 태풍 메아리 비고양이 2011.07.03 870
39 노래하는 분수대2 비고양이 2011.06.19 941
38 이상한 여행_no.005 4 비고양이 2010.04.24 1522
37 이상한 여행_no.004 비고양이 2010.01.30 1671
36 이상한 여행_no.003 2 비고양이 2008.12.10 1477
35 이상한 여행_no.002 비고양이 2008.12.04 1688
34 이상한 여행_no.001 2 비고양이 2008.12.01 1467
33 그 섬에 가고 싶다 - 소매물도 1 비고양이 2008.04.11 1899
32 친구 민준 돌영상 secret 비고양이 2008.03.02 1817
31 타이틀 - 2 비고양이 2007.02.13 2385
30 타이틀 - 1 비고양이 2007.02.13 2043
29 프러포즈 영상(회원 선물용) secret 비고양이 2006.09.01 708
28 연애시대 스틸영상 5 비고양이 2006.05.29 2020
27 고양이를 부탁해 1 비고양이 2005.09.28 1959
26 노래하는 분수 비고양이 2005.09.25 1923
25 우산 하나의 행복♡ 4 비고양이 2005.07.09 1853
24 봄은 꽃을 그리는 캔버스 비고양이 2004.04.20 241
23 천고마비 2 비고양이 2003.10.22 1119
22 토토의 오래된 물건 8 비고양이 2003.09.08 496
21 작년사진 두울 5 file 비고양이 2003.08.21 315
20 작년사진 하나 1 file 비고양이 2003.08.21 253
19 퇴근길 성산대교 3 비고양이 2003.08.11 374
18 선유도 공원에서 3 비고양이 2003.08.03 352
17 CFA - Corea Cat Club Cat Show 1 비고양이 2003.06.29 333
16 남대문에서 냥이를 포착하다 3 비고양이 2003.06.07 265
15 TICA-KOCC 캣쇼에 다녀왔어요 2 비고양이 2003.06.01 221
14 선물 받았어요^0^= 3 비고양이 2003.05.26 211
13 야유회 다녀왔어요! 3 비고양이 2003.05.25 216
12 토이카메라 구입했어요 @@a 5 비고양이 2003.05.18 370
11 2003 서울오토살롱 1 비고양이 2003.04.20 200
10 동해로 갑니다 3 비고양이 2003.03.29 245
9 삼일절 만남 3 비고양이 2003.03.04 237
8 바쁘다 바뻐! 5 비고양이 2003.01.18 327
7 마음에 꽃씨를 뿌려요^^ 비고양이 2003.01.12 240
6 12월 8일 신촌 6 비고양이 2002.12.16 1179
5 아무 생각없이 3 비고양이 2002.12.02 262
4 영역표시 2 비고양이 2002.11.30 245
3 호수공원에서2 7 비고양이 2002.11.28 288
» 호수공원에서 3 비고양이 2002.11.27 258
1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을 때 비고양이 2002.11.20 25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